제6회 남궁요설 장학생 공모
2017-04-17 오후 4:32 kcr 조회 1199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워싱턴주
한인 미술학도 배출의 요람으로 성장한 남궁요설 장학금 신청자를
올해도 한국일보 시애틀지사와 시애틀총영사관 후원으로 선발한다.

대상자는 워싱턴주 9학년 이상 또는 미술대학 진학 예정인 한인 학생이다.
지원자는 미술인협회 웹사이트(www.kaaw.net)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아 작성하고
자신의 작품 2점과 간단한 작품설명서 자기소개서를 오는 630일까지
이메일(kaawscholarship@gmail.com) 제출해야한다.

협회는 공정한 심사를 거쳐 남궁요설 장학생과 협회 장학생을 선발, 개별적으로
통보한 오는 1019 협회 정기 전시회 리셉션에서 시상할 예정이다.

전시회는
1011일부터 1229일까지 타코마 예술박물관(TAM)에서 개최된다.

일제시대인 1919 전남 광주에서 태어나 5 평양으로 옮겨 남궁요설
선생은 일본에서 성악(베이스) 전공한 교향악단 매니저 등으로 활동하다가
한국전쟁이 발발하기 전인 1947 워싱턴대학(UW)으로 유학왔다. 이후 사진작가로
변신해 사실주의 사진 지평을 열었으며 생전인 2012년에는
‘UW
빛낸 150 포함되는 미국에서 활동했던 대표적인 한인
사진작가로 평가받았다.

작고(2013)하기 전인 2010년부터 미술을 전공하려는 한인 후학들을 위해
부인 모니카 남궁씨와 함께 매년 장학금을 협회에 기부해오고 있다.

문의: 워싱턴주 미술협회 회장 정효순 (253)683-1443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