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상담소 “미국 시민권신청 무료도 도와드립니다”
2018-11-23 오후 2:06 KCR 조회 1316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12 월 1일 Northgate Community Center에서 무료 시민권 신청 클리닉을 개최한다. 상담소 통해 사전예약 필수.
 


 
한인생활상담소 (소장 김주미)는 시애틀시 이민ㆍ난민국과 함께 오는12월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무료 시민권 신청’ 행사를 마련한다.

 


상담소는 이날 이민 전문변호사ㆍ법무사ㆍ통역사 등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시민권 신청에 필요한 모든 서류 준비를 별도 비용없이 무료로 도와준다. 통상적으로 변호사에게 시민권 신청을 의뢰할 경우 1,000 달러 정도의 비용이 든다.

시민권 신청 대상자는 만 18세 이상으로 최소 5년 이상 미국 내 합법적인 영주권자(미국 시민권자와 결혼한 경우는 3년)여야 하며 5년 기간 중 2년 6개월 이상을 미국 내에서 체류했어야 한다. 5년중 한꺼번에 1년 이상을 외국에서 체류한 경우는 대상자에 포함되지 않는다.

이 같은 조건을 갖춘 영주권자가 시민권 신청을 원하면 ▲영주권 카드 ▲5년 동안 거주지 주소 목록과 거주했던 날짜 ▲5년 동안 직장 이름과 주소, 일한 날짜 ▲영주권 기간 중 외국 여행 관련 기록 ▲세금 환급 기록 W-2 양식 ▲시민권 신청비용 1인당 725달러(저소득층은 할인 또는 면제됨) ▲여권용 사진 2매 등을 갖춰야 한다.

미국 시민이 되면 ▲투표권을 갖게 되고 ▲배심원 및 공직에 선출될 수 있으며 ▲18세 미만 미혼 자녀는 부모가 시민권을 취득하면 자동으로 시민권을 취득하게 된다. 또한 ▲가족 초청에 우선권을 갖게 되고 ▲재입국 허가를 받을 필요 없이 외국 여행을 할 수 있으며 합법적 신분을 상실할 우려가 없으며 ▲시민권을 갱신하거나 USCIS에 주소 변경을 통보할 필요가 없다. 몰론 소셜연금 등 더욱 많은 사회복지혜택을 누릴 수 있다.

상담소 김주미 소장은 “이번 행사는 정해진 시간에 해야 하는 만큼 반드시 상담소를 통해 예약해야만 무료 시민권 신청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며 “이번 행사에서 한인은 25명만 혜택을 받게 된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한인 생활 상담소>

예약 : (425) 776-2400
날짜 : 2018년 12월 1일 (토)  오전 10:00 ~ 오후 1:00

장소 : Northgate Community Center

       10510 5th Ave. NE, Seattle, WA 98125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