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예멘 난민 논란으로 시끌
2018-07-06 오후 2:00 KCR 조회 1300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세계적으로 난민 문제가 들끓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의 예멘 난민들과 지역 주민들과의 문제가 불거지고 있다. 논란의 시작은 예멘인 549명을 제주도에서 받아들이면서 시작되었다.

2016년과 2018년 사이에 예멘 출신 난민 500여 명이 제주도에 입국해 한국 정부에 난민 지위 인정을 요청한 사건이다. 예멘 출신 난민들은 제주도의 30일간 무비자 체류 제도를 이용해 제주도에 합법적으로 입국할 수 있었으며, 예멘이 이슬람 국가인 만큼 거의 전원이 무슬림이다.
한국이 이전에 난민이 유입되지 않았다거나 난민을 받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이 사건이 특수한 이유는 한국에서 '통제되지 않고 문화적으로 유사성이 낮은 난민의 대규모 유입'으로서는 거의 최초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거의 전원이 무슬림인 탓에 한국에서도 유럽 난민 사태와 엮여 한국에서 본격적인 반이슬람, 반난민 여론을 일으켰다.

최근 제주의 한 가족의 도움으로 그들의 집에 머물던 예멘인 ㄱ씨 일가족은 제주시 외곽에 별도 숙소를 구했다. 언론 노출 등으로 이들의 집에 난민들이 머물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이웃들의 항의가 쏟아졌기 때문이다. 서둘러 열어준 취업 현장의 갈등도 심상치 않다. 제주 출입국외국인청은 지난달 어선·양식업·요식업 등 내국인 일자리 수요가 적은 업종에 대해서 예멘 난민신청자들의 취업을 지원한 바 있다. 
하지만 난민신청자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한 어선과 양식업 등의 업주들은 고심이 깊다. 직업현장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거나 업주들과 소통이 원활하지 않아 직장을 그만두는 경우가 벌써부터 속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선 활동가들 사이에서는 ‘난민 문제’를 제주도에 일임한 정부의 편의주의를 문제 삼고 있다. 집단 난민 신청에 당황한 정부가 마련한 대책은 이들을 제주라는 섬에 묶어두는 ‘출도 제한’과 ‘조기 취업 허가’ 정도 뿐이다.

제주 난민대책위원장은 “한국 사회 전체에게 던져진 ‘난민’이라는 난제를 현재로선 제주도민들이 홀로 감당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갈등관리에 실패한 법무부 등의 초기대응이 가장 아쉽다”고 말했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