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이 냉해서 고통스럽습니다.
2018-05-17 오전 9:10 KCR 조회 1422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Q) 40년동안 큰 병 없이 가정과 직장일을 잘 했습니다. 
 요즘은 피로가 많고 발끝에서 허리까지 한기가 올라오고 냉도 많이 나옵니다.
 
냉증에는 당귀작약산과
 영계출감탕이 특효

A) 냉증이라고 하면 요부에서 하체가 두드러지게 냉해지는 것을 말합니다. 그러나 이것은 냉증의 일종에 불과합니다. 
냉증의 타입에는 여러가지가 있는데 전신이 항시 찬 증세와 몸의 일부분 특히 수족이나 허리가 찬 증세로 크게 둘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전신이 항시 찬 것은 빈혈(철분 결핌증), 갑상선 호르몬 부족, 영양실조, 자율신경 실조증, 심부전, 노이로제, 히스테리 등이 원인입니다. 
그리고 몸의 일부분 특히 수족이나 허리가 찬 것은 부인과 계통의 병(자궁내막염, 자궁후굴증, 월경곤란증, 자궁근종, 갱년기장애)과 밀접한 관계가 있어서 골반의 울혈상태에 의한 경우가 많습니다. 

한방요법으로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하복부가 차고 허약체질이며 빈혈과 동시에 머리가 무겁고 어지러우며, 어깨가 결리는 사람에게는 당귀작약산이 좋습니다. 위와 같은 증세로 위가 약하고 소화가 안 되는 사람에게는 당귀작약산에 안중산을 반씩 섞어서 복용합니다. 
허리에서 발끝까지 몹시 차고 오줌이 많이 나오는 사람에게는 영계출감탕에 건강을 가미한 것이 좋습니다. 수족이 차고 생리불순, 그 밖에 어깨가 결리고 요통, 흥분 등의 증세가 있는 사람에게는 계지복령환이 적합합니다. 
이상의 한방처방은 모든 사람들에게 공통적, 천편일률적으로 적용되는 것이 아님을 밝혀둡니다. 사람마다 개인차가 있고 질병의 병력, 경중, 체질, 체형, 증상에 따라 다르므로 무조건 처방을 건재상에서 조제하여 복용한다면 그 효과가 의문시되니 한방약을 복용하려면 반드시 한의사의 진단을 받아 그 지시에 따라야 함을 당부합니다. 
 
민간요법으로는 몸속까지
 데워주는 욕제가 제격
 
민간요법으로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1. 진피탕(진피의 껍질을 건조시킨 것): 태양열을 충분히 흡수시킨 것이므로 
  전신의 혈액 순환을 좋게 합니다. 
2. 유자탕: 혈액 순환을 잘 되게 하고 몸을 따뜻하게 해줍니다. 유자의 껍질 
  10개분을 500cc의 물에 넣고 300cc가 되도록 달인 다음 그 달인 즙을 
  욕조에 넣고 목욕합니다. 
3. 무 청의탕: 무청을 말린 시래기 3다발 정도를 끓여서 욕조에 넣고 목욕을 
  합니다. 
4. 검은 참깨환약: 허약체질로 냉증인 사람의 체력 증강에 좋습니다. 
  검은 참깨 180cc를 볶아 절구로 8부 정도로 빻은 다음 180cc의 벌꿀과 
  잘 혼합시킵니다. 여기에 작은 마늘 1개를 갈아넣고 밀폐한 용기속에서 
  약 1개월간 그대로 두었다가 매일 콩알 크기로 환약을 만들어 2개씩 
  복용합니다. 
5. 인삼: 체력을 강화하고 내부로부터의 냉기를 퇴치해 줍니다. 
  인삼 엑기스는 하루 2-3g 아침 저녁으로 2회 복용합니다. 또 건조시킨 
  인삼을 얇게 썰어서 닭뼈 스프에 넣고 끓이면 맛도 좋고 효과적입니다. 
  매일 저녁 식사때에 드십시오. 
6. 쑥과 덩굴지지 등의 청즙 :  역시 체력을 강화하고 혈액순환을 잘 되게 
  해서 냉증을 고쳐줍니다. 쑥은 술잔으로 한 잔 정도의 청즙을 3배의 물에 
  타서 하루 2회씩 마시면 좋습니다. 
 
냉증원인되는 질환 발견이
치료의 선결과제
 
그런데 냉증을 치료하려면 서두에 열거한 여러가지 질환(빈혈이나 산부인과 계통의 질병 등)이 없는가 진찰을 받아서 나쁜 곳이 발견되면 근본치료를 하는 것이 선결과제입니다. 
확실히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에는 평상시에 단백질, 비타민(특히 비타민E), 칼로리 등이 많은 음식을 신경써서 섭취하십시오. 
또한 심리적인 동요, 초조감 등도 냉증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기분 전환을 위해서 적당한 운동을 하는 것도 좋습니다

[心身 건강 묵상] 전문 바둑 기사들이 바둑을 두고 나면 '복기'(復棋)라는 것을 합니다. 복기란 바둑의 승부가 끝난 뒤 자신이 둔 바둑이 어디에서 잘 두고 못 두었는지를 살피려고 되풀이해 보는 것입니다. 전문 기사들은 약 300여 개나 되는 돌을 놓으면서 승부를 가르는데 자신이 놓은 돌을 순서대로 그대로 재현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어떻게 그럴 수 있는지요? 그들이 대답하기를, 그들은 바둑돌을 놓는 순서를 기억하는 것이 아니라, 돌 하나를 놓을 때 마다 그 돌이 바닥판에 미치는 의미를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자신이 놓은 돌을 그대로 다 기억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우리 삶의 시간도 무의미하게 보내면 아무것도 기억할 수 없게 됩니다. 한순간 한순간 바둑돌을 올려놓듯 말과 행동이 삶과 이웃에 어떤 영향과 의미를 주는지를 생각하고 살면 우리도 모든 것을 기억할 수 있습니다. 우리 지성은 살아 온 시간들을 잊는다 하더라도 우리 영혼에는 거룩한 기억으로 새겨지게 됩니다. 

"나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다." 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그 말씀은 하루하루 우리를 의미 있게 살도록 하는 '삶의 물음'으로 이렇게 바꾸어 놓을 수 있습니다. '나의 판단과 선택은 진리에 가까웠는가?' '나는 누군가에게 생명이 되는 말과 행동을 했는가?'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