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 중년여성 뇌졸중 예방 효과
2016-12-23 오전 9:00 kcr 조회 979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바나나는 장내 유산균을 활성화하고 근육 경련 등 운동 후 부작용을 줄이며
포만감을 지속시켜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며, 혈압 안정 효과도 있는 과일이다.

이런 바나나를 폐경기에 접어든 중년여성도 꼭 먹어야 할 것 같다.
바나나가 폐경기 여성들의 뇌졸중 위험을 감소시키는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기 때문이다.

뇌졸중은 뇌기능의 부분적 또는 전체적으로 급속히 발생한 장애가 상당 기간 이상
지속되는 것으로, 뇌혈관의 병 이외에는 다른 원인을 찾을 수 없는 상태를 일컫는다.

바나나와 같이 칼륨이 풍부한 식품은 폐경기 여성들의 이 같은 뇌졸중 위험을 최대
4분의 1가량 줄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국 알버트 아인슈타인 의과대학 연구팀이 50세에서 79세 사이의 폐경기
여성 9만137명을 11년 동안 추적 조사해 얻어낸 결론이다.

연구팀은 실험참가 대상자들이 얼마나 많이 칼륨을 섭취 하는지와 그들이
뇌졸중을 얻었는지, 혹은 연구기간 중 사망했는지를 살펴봤다.

참가자들은 연구 초기 뇌졸중이 없었고 그들의 하루 칼륨 섭취량은
2611㎎이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하루 권장 칼륨 섭취량은 3510㎎이상이고,
실험 대상 여성의 16%만이 권장량을 충족시켰다.

이번 연구는 칼륨 보조제가 아니라 바나나와 같이 칼륨이 풍부한
식품 섭취를 기반으로 이뤄졌다. 보통 크기의 바나나 1개는 약 430㎎의
칼륨을 함유하고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칼륨 음식을 가장 많이 섭취한 그룹의 여성들은 최소량
섭취 그룹에 비해 뇌졸중 위험이 12% 줄어들었다.

특히 고혈압이 없는 여성 가운데는 칼륨 최다 섭취 그룹의 뇌졸중 위험률은
27% 가량 감소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또 칼륨 최다 섭취 그룹은 최소
섭취그룹에 비해 조기 사망확률이 10%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실비아 워서테일 스몰라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는 여성들이
칼륨 음식을 보다 많이 섭취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칼륨이 많은 음식은 감자와 바나나, 흰 콩 등”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연구팀 은 “칼륨음식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심장에 위험하다 ”고 경고했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