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랜트란 농사.....
2017-04-20 오전 9:53 kcr 조회 1305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임플랜트
치료를 많이 하면 할수록 임플랜트 치료란 마치 농사를 짓는 듯한 기분이
든다

물론 임플랜트 치료는 보철 크라운이나 브릿지로 마무리를 하지만 전까지는
임플랜트가 튼튼하도록 주변의 이식을 해주어야 한다

그래서 보통 임플랜트 수술을 하면서 동시에 이식 수술을 같이 병행 하게 된다.

그런데 이식을 하고 임플랜트를 심고 개월을 기다려서 임플랜트 주변으로 수북이
오른 뼈를 보면 마치 풍년에 곡식을 수확하는 농부의 기쁨을 공감할 있다.

그럼 농부가 풍년이 되게 하기 위해서 무엇을 하는지 살펴보자....

일단 농부는 농사를 지을 땅을 먼저 본다그래서 토질과 땅의 성질을 오랜 경험으로
파악하고 어떻게 토질을 좋게 것인가...판단하게 된다

마찬가지로 시술되는 환자의 뼈에도 골질이 좋고 나쁨에 따라서 뼈의 상태가 나누어 진다
그래서 상태가 나쁜 뼈는 이식을 할때 나쁜 상태를 감안해서 이식을 하게 된다
농부는 씨를 뿌리고 그리고 씨가 자라도록 물을 대고 거름을 주고 씨를 덮고
있는 흙이 날라가지 않도록 비닐로 위를 덮어준다마찬가지로 임플랜트도
임플랜트를 심는 거와 동시에 이식을 하고 이식한 뼈들이 자랄수 있도록 혈행을
돕는 잇몸 절개를 디자인하고 거름을 주듯이 이식한 위에 자가 성장인자를 같이
주입하게 된다
이식한 뼈들이 날라 가지 않도록 맴브레인을 덮고 바로 이식한 뼈는 힘이 없어서
금방 주저 앉기에 주저 앉지 않도록 공간을 유지 시켜 주고 이렇게 수술이 곳이
터지지 않도록 감장 절개를 주고 꼬매어 수술을 마무리 한다이런 것들이
이루어졌을 임플랜트란 농사가 풍년이 있다

그럼 사진의 케이스를 보도록 하자 환자 분은 초진시에 브릿지가 있었는데
브릿지가 흔들거리기 시작해서 내원하신 환자이다브릿지 지대치에 충치를 동반한

치주염을 앓고 있어서 이상 브릿지를 살리 없는 케이스 였는데....문제는 브릿지
지대치의 염증으로 인해서 주변의 손실이 굉장이 경우 였다그래서 일단
브릿지 지대치를 발치하고 주변의 염증을 없애는 시술을 먼저하고 나서 나중에
임플랜트를 심고 위에 브릿지로 마무리 치료 였다임플랜트를 심으면서 이렇게
손실을 이식하면 얼마만큼 자랄지 나도 궁금한 케이스였는데 다행이도 주변
골이식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져 마무리 케이스 였다만약 나에게 이렇게
임플랜트란 농사가 필요한 경우라면 그런 농사를 짓는 농부를 찾는 것이 현명할
것이다.

Kwan M. Lee DDS, DABOI

Implant Board-Certified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