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치아 전부를 잃어버렸는데 어떻게 치료하죠
2018-11-21 오전 10:04 KCR 조회 969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임플랜트 상담을 많이 하다보면 치아를 전부 잃어버리고 오랜 동안 틀니를 사용하시다가 임플랜트로 치료를 하려고 오시는 분들이 많다 어떤 분들은 어차피 빼고 틀니를 해야지 맘을 먹고 치아를 방치하다가 빼고 오시는 분들도 있다 그럼 이렇게

전악이 무치인 경우에는 어떻게 치료하는 것이 좋을까?.....

물론 치아 갯수만큼 임플랜트를 심어서 치료하는 방법이 가장 먼저 쉽게 머리 속에 떠오른다.  그렇게 하면 좋기야 하겠지만 치료

 비용이 가장 먼저 걸림돌이 된다.  또 환자에 따라서 뼈의 양이 너무 없어서 치아 갯수에 맞추어 임플랜트를 심을 수 없는 경우도 있다.  그럼 임플랜트를 적게 심으면서 내 치아처럼 힘이 튼튼한 치료는 없을까?.....

이럴때 나는 텔레스코핑 임플랜트 오퍼덴쳐 (Telescoping Implant-Overdenture)를 권한다


 

이 치료의 장점은 임플랜트를 4개만 심고 그 임플랜트를 이용해서 텔러스코핑 어벗먼트를 만들어 쇠로 만들어진 틀니를 엇는 치료이다.  이 치료의 장점은 적은 임플랜트의 갯수와 틀니가 잇몸에 의지하는 것이 아니라 임플랜트에 의지하기 때문에 잇몸을 누르는 힘 즉 잇몸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또한 쇠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틀니라고 하여도 부피가 아주 적고 그리고 입 천장 부분이 개방되어 있어서 말하기와 미각을 느낌에 있어서 아무런 제약을 받지 않는다.  그리고 쇠로 만들어진 틀니가 임플랜트에 의지하기 때문에 음식을 씹는 힘도 뛰어나다.  또한 틀니가 착탈식이기 때문에 구강 청결을 유지하는데에도 뛰어나다.  그리고 나중에 혹시라도 틀니의 한 부분이 부서지더라도 고치는 일이 고정식에 비해서 휠씬 수월하다.  그러나 이 치료도 술자의 경험이 많이 요구되는 치료이다.  첫째로 어벗먼트  (임플랜트와 보철을 연결하는 기둥)가 잘 맞아야 한다.  잘 맞아야 한다는 말은 이 기둥마다 테이퍼(Taper) 즉 경사도가 있는데 그  4개의 기둥이 다 맞아야 한다.  하나는 덜 기울고 다른 하나는 많이 기울게 되면 보철이 헐거워지거나 아예 들어가지가 않는다.  또한 틀니가 쇠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조그만 틀어져도 잇몸과의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기 어렵다. 


 

자 그럼 상기의 환자를 보면서 이야기를 해 보자.  이 환자 분은 20년 가까이 틀니를 끼고 생활해 오신 분인데 위의 틀니를 임플랜트로 치료하기 위해서 내원하신 분이다.  오랜 틀니의 착용으로 주변의 골 이식이 심해서 일단 주변 골이식과  상악동 골이식을 시술하였다.  그리고 나서 임플랜트를 식립하였고 그리고 심어진 임플랜트 위에 텔러스코핑 어벗먼트를 장착하여서 쇠로된 오버덴쳐로 치료가 마무리 케이스다

특히 여성분으로 틀니를 매일 빼기 싫어하시는 분도 이 치료를 하게 되면 틀니를 오랫동안 빼지 않아도 된다.  이렇게 치료 받으신 환자 분들은 이 치료에 너무나도 만족하는 것을

내가 직접 보게 되면서 나도 이 치료의 팬이 되었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