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절개 임플랜트 수술
2018-08-09 오후 2:00 kcr 조회 1219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과연 피를 흘리지 않고 임플랜트 수술을 할 수 있을까?.......아마 모든 임플랜트 치과의사의 로망이라고 할 수 있다.....피를 흘리지 않고 임플랜트 수술을 할 수 있다면 보통 임플랜트 하면 잇몸을 절개하고 진행이 되기  때문에 당연히 피를 흘리게 되는데....이렇게 절개를 하지 않고 수술을 하면 어떨까?...라는 생각들이 예전부터 많이 연구되어 왔다. 이런 수술을 플랩리스 혹은 무절개 수술이라고 하는데...

아이디어는 간단하다 ....그냥 잇몸 위에 조그만 구멍을 뚫고 임플랜트를 식립하는 것이다이런 수술의 장점은 통증이 거의 없다 예로 우리 병원의 이런 방법으로 수술 받으신 환자분 중에서는 분도 아프셨다고 하신분이 없었다그리고 임플랜트 수술 시간도 짧아서 정말로 수술을 받았는지도 모르게 감쪽같다.  그래서 환자들의 피드백이 너무 좋다.  아프지 않게 수술하면 어떤 환자들이 의사를 좋아하지 않겠는가

또한 임플랜트의 예후도 좋다.  임플랜트의 골화 즉 osteointegration은 주변의 blood supply에 달려 있다.  그래서 무 절개 된 잇몸에서 충분한 피와 영양분들이 임플랜트에 전달되기 때문에 실패율도 적다. 

하지만 모든 환자 분들이 이런 수술을 받을 있는 것은 아니다일단 이런 시술을 받을 있는 분들은 뼈가 많고 골질이 좋은 경우에만 이런 시술을 받을 있다그리고 하나의 단점은 술자가 잇몸 밑에 무엇이 있는지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에 자칫 잘못하면 임플랜트가 뼈가 없는 엉뚱한 곳에 심겨 지기도 한다그래서 수술하는 술자의 경험이 중요하다이렇게 무절개 수술을 하다가 이식이 필요한 경우가 되면 과감하게 절개를 해서 골이식을 아는 담당의를 만나야 하겠다그리고 임플랜트가 얼마나 깊게 박혀지는지는 술자의 경험에 의해서 좌지우지 되기 때문에 시술하는 담당의의 경험이 한번 중요한 역할을 한다.

 



상기의 환자는 우리 병원의 환자분으로 오랫동안 치아가 없어서 얼굴이 점점 쭈그러드는 느낌이 있어서 임플랜트로 치아 수복을 원하시던 분이다

컴퓨터 단층 촬영을 통해서 골질의 단단한 정도와 뼈의 양을 미리 파악한 다음에 무절개 수술로

진행되었다잇몸은 레이져를 이용하여 뚫게 되어서 출혈이 생기지 않았다이렇게 임플랜트가 심겨진 다음에 임플랜트의 뚜겅같은 것을 달아 놓고 4개월의 골화 기간을 기다린 다음에 브릿지로 치아를 수복하게 되었다엑스레이에서 보이듯이 임플랜트의 골화와 임플랜트의 각도도 골선을 따라서 심어진 것을 있다 환자분도 이렇게 수술을 받으신지 벌써 4년이 되어 간다그래서 정기 검진을 받으시러 때면 나의 임플랜트가 function하고 있는 것을 보면서 마치 시집보낸 딸이 살고 있는 듯한 아버지의 마음이랄까.....그런 생각들이 나의 머리속에 스쳐간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