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전방전위증(Spondylolisthesis)
2018-05-24 오전 9:14 KCR 조회 1316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안녕하세요. 굿닥터 카이로프랙틱 클리닉의 김병성입니다. 이번회에서는 여러분들에게 ‘척추전방전위증 (Spondylolisthesis)’에 관하여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 증상은 ‘척추미끄럼증’ 또는 ‘척추탈위증’ 이라고도 하는데 허리디스크 다음으로 흔한 척추질환임에도 일반인들에게는 상당히 생소한 질환입니다. 정상적인 척추는 뼈와 뼈가 블록처럼 쌓여있는 형태입니다. 그런데 척추전방전위증은 위쪽의 척추뼈가 아래 척추뼈보다 앞으로 밀려나면서 허리 통증과 다리 저림을 일으키는데 심한 경우 엉덩이와 하지마비가 나타나기도 합니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척추 어느 부위에서나 발생할 수 있지만 특히 4번과 5번 요추에서 가장 빈번하게 발생합니다. 

척추전방전위증의 원인은 매우 다양합니다. 대게의 경우 노화가 시작되는 40대부터 척추와 관절 주변 인대가 신축성을 잃게되어 척추를 지지하는 힘이 약해지고, 척추 불안정성의 증가와 이로인한 관절의 퇴행으로 인하여 척추전방전위증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특히 여성의 경우 근육량이 남성의 3분의 2수준으로 적은 데다, 50~60대 여성은 폐경기를 지나며 여성호르몬 감소가 발생해 척추전방전위증에 더욱 취약해질 수 있습니다. 의학계에서는 이 질환의 여성 유병률이 남성에 비해 2배 이상, 많게는 3~4배까지 높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선천적인 척추 관절의 발육 부진으로 인하여 불안정한 척추를 가진 경우에도 나타나며, 후천적으로는 큰 사고로 인한 척추 관절돌기의 골절, 반복적 외상이나 피로골절, 척추 수술 후 합병증이나 후유증, 악성 종양으로 인해 척추가 약화된 경우 등에 의해 발생하기도 합니다. 한국의 경우 드물게 이제막 걷기 시작하는 유아에게도 나타나는데, 그 이유로 보행기를 타고 반복적으로 벽에 자주 부딛히는 것이 원인일 것이라 짐작하는 전문가들도 있습니다.
척추전방전위증의 주요 증상은 요통이며 허벅지 뒤쪽 근육(슬굴근군, Hamstrings)의 과도한 긴장으로 인하여 환자들은 무릎 편 채로 뒤뚱뒤뚱 걷는 경향이 있습니다. 육안으로 보았을 때 엉덩이가 평평한 모양으로 변하기도 하고 허리에 움푹 들어간 부분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일상생활에서 느낄 수 있는 증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 앉아 있다가 일어서거나 허리를 뒤로 젖힐 때 
  허리가 아프다.
-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날 때 허리가 아프다.
- 오래 서 있거나 많이 걷고 나면 허리, 엉치뼈 부근,
  무릎 밑이 아프다.
- 허리를 반듯하게 편 상태에서 척추뼈를 훑으며 
  만져봤을 때 특정 부위가 툭 튀어나온 것처럼 
  계단식으로 층이 진 것이 느껴지고, 그 부위를 
  눌렀을 때 통증을 느낀다.
 
척추전방전위증을 예방하려면 평소 허리에 심한 자극을 주는 동작을 자제하고 쪼그려 일하는 자세 그리고 허리를 구부정하게 오래 앉아있거나 서있는 자세는 척추전방전위증의 원인이 될 수 있으니 주의하셔야 합니다. 운동으로 척추 주변 근육을 강화하는 것이 좋으나 잘못된 운동은 오히려 불안정한 척추부위를 자극해 병을 더욱 키울 수 있기 때문 반드시 전문의 도움으로 자신에게 맞는 운동을 해야 합니다. 척추전방전위증의 환자는 항상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장시간 앉아 있는 것을 피하고 일정한 간격으로 기지개를 하는 등 스트레칭을 하도록 합니다. 의자는 등받이가 있는 것을 사용하되 엉덩이를 의자 끝까지 넣고 등을 등받이에 살짝 기대는 정도가 좋습니다. 

카이로프랙틱 치료를 통해 균형이 맞지 않은 척추를 바로 잡아주고 관절의 기능을 회복시켜주어 근육과 뼈의 긴장을 완화하고 요통을 경감시킬 수 있습니다. 척추뼈의 미끄러짐 정도가 매우 심한 경우는 카이로프랙틱 치료를 실시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으니 반드시 전문가와 상담을 거쳐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 합니다.


Tag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