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현실 주의 – 무의식의 세계3
2017-12-14 오후 2:00 kcr 조회 1915
Text Size: Larger Smaller Small

초현실주의 세번째 시간으로 필자가 가장 좋아하는 두 화가인 살바도르 달리와
르네 마그리트에 대하여 이야기 해보기로 한다. 초현실주의 두 거장 달리와
마그리트의 실제 그림을 처음  대했을 때의 감동은 아직도 나의 마음속에
살아있다
. 상상을 초월하는 아이디어와 함께 살아있는 섬세한 디테일의
기교 까지 당시 미대생이었던 나에게 그들의 그림은 훌륭한 모티브가 되었고
한동안 초현실 주의 그림들에 빠져있게 하였다
..

 

살바도르 달리 – 편집광적인 그림

활기차고 호기심이 많았던 살바도르 달리는 어릴때 부터 그의 꿈이 화가였다.
그는 아카데미에 들어가 미술 공부를 하던 시기에 인상주의에 관한 모든 것을
소화하며 빛의 느낌과 정확한
  색감을 구현해 낼 정도로 뛰어난 미적 감각을
가지고 천재적인 재능을 보여 주고 있었지만
교수들에 실망하고 자신만의
고독한 공부를 하게 되었고 베르메르의 영향을 받아 사실주의
그림과 초현실
주의 그림의 기틀을 만들어 갔다
.

그가 초현실주의 작품을 하기까지는 수 많은 작품과 수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후에 자신의 노이로제 증세의 표출을
비판적 편집증이라 칭하며 그것에
기반을 둔 그만의 미술 기법을 추구하였다
. 그는 초현실주의자들과 합류하기
전부터 수많은 강박관념에 시달렸다
.

예를 들면 벌레를 무서워했고 횡단보도를 건너지 못했고 교통수단을 이용하지
못하였다
. 이렇듯 달리는 다양한 가상적 공포심에 시달렸다. 하지만 그는 그
강박관념을 자신의 그림에 나타내고자 항상 화구를 자신의 침대 곁에 두었다.
그것은 그가 자기 전 캔버스를 응시하며 잠들었다가 깨어난 후 꿈속에서 보았던
장면을 기록하였다
. 이는 에른스트나 미로가 사용하였던 무의식을 상징화한
기호로 표현한 것이 아니라 사실적인 기법으로 자신의 무의식의 세계를
표현했다는 것에 놀라운 것이다
.

그의 드로잉 능력은 매우 뛰어났지만 그려진 사물은 그로테스크하게 왜곡되어
있고 비현실적인 꿈속의 모습 속에 위치해 있다
.    그의 가장 유명한 작품인
<기억의 고집>에는 축 늘어진 시계와 무엇을 그렸는지 애매 모호한 모양의
살덩어리가 그려져 있다
.

여기서 금속성의 시계는 유기물과 같이 부패한 모습으로 나타나 있고 파리
한 마리와 자잘한 개미 무리가 그 주위를
  기어다니고 있다. 그 그림은 달리가
두통에 시달려 친구들과 같이 극장에 가기로 한 약속 장소에 갈라만 보내고
집에 혼자 남아  우연히 그린 것인데
극장을 갔다온 달리의 여자친구 갈라는
이 작품을 보고 극장에서 본 연극은 잊어버린채 이 작품에 대해 감탄만 했다고
한다
. 이 작품으로 인해 세계적으로 유명해졌다라기 보다는 이미 유명해진
달리를 위대한 예술가로 만들어준 작품이었다.

초현실주의의 매력은 무의식과 상응하면서 현실과 마주하는, 그 속에 묻혀
있던 예기치 않은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것이었다. 화가 피카소의 영향으로
수 많은 초현실 작품들이 등장하게 되었는데, 기하학적 형상과 도형들이
관련해 이런 매력적 부분에 많은 감명을 받은 달리는
초현실 작품을 하기
전에는 작품을 그리기 위해서는 정확한 시간에 정확한 그림을 그리기 위해
같은 장소
, 같은 시간에 장소를 찾았었다고 한다.

달리,<기억의 고집>, 근대미술관, 뉴욕

Tags: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