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관세폭탄 현실화에 불안한 증시…전문가 전망은 엇갈려
이름: grch79@yahoo.com 날짜: 2018-07-09 오후 1:41 조회수: 1002
미국이 6일(현지시간) 예정대로 중국산 물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하는 등 무역전쟁이 현실화하자 주식시장도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다. 

증시 전문가들은 아직 미중 양국 간 협상 가능성이 남아있는 만큼 향후 사태 전개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특히 올해 2분기 실적 시즌을 맞아 이익 모멘텀을 고려한 종목별 접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0.68% 올라 2,272.87에 마감했지만 최근 한 달간 200포인트가량 빠졌다. 

지난달 7일에만 해도 2,470.58에 달한 지수가 무역전쟁에 대한 경계심이 퍼지면서 그동안 가파른 우하향 곡선을 그려온 데 따른 것이다. 

결국, 미국은 이날부터 중국에서 수입하는 340억달러(38조원) 규모의 물품에 대해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다. 미국은 관세부과 방침이 정해진 총 500억달러 물품 중 나머지 160억 달러에 대해서도 2주 이내에 관세부과를 개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중국은 바로 반격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XXX부는 대변인 명의 담화를 통해 "미국이 역사상 최대 규모의 무역전쟁을 시작했다"면서 "중국은 어쩔 수 없이 필요한 반격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양국의 무역 갈등이 단순한 엄포에 그치지 않고 관세부과로 실행에 옮겨진 만큼 단시간에 해소되기는 어려워 보인다. 

결국 미중 무역전쟁은 당분간 국내 증시에 변동성을 키우는 요소로 계속 작용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 됐다. 

오현석 삼성증권 투자전략센터장은 "미중 갈등이 '강대강'으로 부닥친 것이어서 금방 해결될 것으로 보기는 어려운 것 같다"며 "여름은 넘어가야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도 "무역전쟁이 현 수준에서 유지되더라도 다음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악재가 기다리고 있다"며 "중국 등에 대한 수출 비중이 높은 한국이나 다른 아시아 신흥국의 하반기 증시 여건은 만만치 않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그동안 미중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감이 증시에 상당 부분 선반영된 만큼 시장이 지금보다 크게 악화하진 않을 것이라는 기대 섞인 전망도 있다. 

실제로 이날 코스피는 오후 들어 강세를 보여 사흘 만에 2,270선을 회복하기도 했다. 

정다이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관세부과를 하더라도 피해 최소화를 위한 협상과 정책적 노력은 불가피할 것"이라며 "해결 과정에서 점진적인 시장 정상화 기대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다솔 흥국증권 연구원은 "단기간에는 완전한 갈등 해소가 불가능한 상황에 시장이 언제까지 얽매여 있기는 어렵다"며 "센티먼트(투자심리)보다는 펀더멘털(기초여건), 불확실성보다는 해소 가능한 이슈의 확인을 통해 시장의 바닥 이후를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낙관론과 비관론이 혼재하는 상황인 만큼 좀 더 추세를 지켜본 뒤 판단할 것을 조언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하인환 SK증권 연구원은 "냉정한 접근이 필요하다"며 "무리하게 바닥을 잡으려고 시도하기보다 기술적 분석을 참고하고 조금은 관망하는 자세가 현명한 시점"이라고 조언했다. SK증권은 지난 3일 낸 보고서에서 코스피의 1차 지지선으로 2,260을, 2차 지지선으로 2,236을 제시한 바 있다. 

이와 맞물려 삼성전자를 시작으로 본격화한 2분기 실적 시즌의 성과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문다솔 연구원은 "업종·종목 선택에 있어 이익 지표 확인에 좀 더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며 "2분기와 하반기 이익 모멘텀, 수급 상황 등을 고려해 종목별 접근을 고려해볼 시점"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펌) https://bit.ly/2NvBFjF
Comments

자동입력방지

Name Password

Comment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수
Notice 대림성모병원 고국방문과 함께하는 특별종합건강검진의 기회 (1박 2일) Attachment kcradmin 2018-08-13 1264
Notice **자유게시판 운영방침** kcradmin 2018-03-15 1320
5092 10월 6일 토요일 댄스 행사 솜사탕 2018-09-22 101
5091 FT, 대법 사법농단, 국가 기관 신뢰 더욱 손상시킬 가능성 있어 푸른하늘 2018-09-22 109
5090 방문(B1/B2)비자 체류기간 짧게 받으면 그늘집 2018-09-21 186
5089 밥친구 술친구 카톡방 남자사람 2018-09-21 197
5088 석촌호수에 익사체?? 둥이 2018-09-21 208
5087 월미도 둥이 2018-09-20 181
5086 평양정상회담 축하 및 10.4 선언 11주년 기념식 6.15시애틀지역위 2018-09-20 240
5085 체류기간 연장 신청중 신분변경 그늘집 2018-09-20 264
5084 비자와 신분변경의 차이점 그늘집 2018-09-19 320
5083 인천 차이나타운 둥이 2018-09-18 385
5082 방문비자(B-2) 체류기간 그늘집 2018-09-18 394
5081 합법적인 체류신분유지 그늘집 2018-09-17 445
5080 (당일지급)집에서할수있는초간단업무 gpry133 2018-09-17 455
5079 경희대 글로벌 캠퍼스 산책 둥이 2018-09-16 423
5078 호암미술관 산책 둥이 2018-09-16 514
5077 유력 외신들, 검찰의 이명박 징역 20년 구형 보도 푸른하늘 2018-09-15 539
5076 웹사이트 만들고 관리해드립니다! $20/월 좋은 가격에 해드립니다 Website Coffee 2018-09-14 566
5075 비례대표는 '절대악의 산물' 민주인사 2018-09-14 59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