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비자 입국자의 추방
이름: 그늘집 날짜: 2018-08-07 오전 6:38 조회수: 1007
무비자 입국자의 추방

– 무비자 입국자의 추방을 다툴 수 있는 권리의 포기

무비자로 입국하는 사람은 이미 입국하기전에 여러가지 권리를 포기할 것을 강요받습니다. 

즉, 추방(removal, deportation)이나 입국거절(exclusion) 결정에 대하여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것을 사전에 약속합니다. 

그리고 그러한 권리를 포기할 것을 서약하지 않으면 무비자로 입국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공항에 입국하는 순간에서 90일 동안 체류하는 기간 사이에도, 국경관세수비대(CBP) 혹은 이민국(District Office)의 입국거절 혹은 추방결정에 대해서는 재판을 제기할 수 없으며, 이에 응하여 출국하여야 합니다.

단, 망명의 경우는 예외입니다. (이민법 217.4(a)-(b), 입국 이후에는 지역 이민국(District Director)에 의하여 재판 없이 추방될 수 있습니다.)

망명 신청에 대해서는 몇가지 보호장치가 있습니다. 

따라서 망명 신청이 있으며, “망명”만을 다루기 위한 절차가 제공되어야 합니다. 

이것은 서류를 제대로 갖추지 못하여(fraud, lack of documentation) 신속하게 추방(summary removal)될 수 있는 대상자라도 그러합니다. 

즉, 망명(asylum)을 주장하는 경우, 어떠한 경우에도 이를 수용하여야 합니다.

1. Matter of Kanagasundram (BIA 1999)-비록 위조 여권을 가지고 입국을 시도하였다 하더라도 이민판사 앞에서 망명 재판을 받을 권리는 있습니다.

2. Matter of L. (BIA 1992) – 추방(removal) 절차에 있는 경우에도 그러합니다.

3. Matter of H.(BIA 1992) – 입국 거절 절차(exclusion)에 있는 경우에도 그러합니다.

4. Bayo Chertoff, 7 Cir. 2008 – 무비자 국가 국민이 아니면서 여권을 훔쳐 무비자로 입국하며, 자신이 무비자 국가 국민이 아니기 때문에 무비자 입국자에 해당하는 신속처리 절차등은 자신에게 해당되지 않는다는 주장은 할 수 없습니다 – 벨기에 여권을 훔쳐 미국에 입국한 기니 국민은 무비자 처리 절차에 따라 처리됩니다. 즉, 재판 없이 추방됩니다.

– 무미자 입국자의 추방

무비자로 입국이 허가된 방문자의 경우, 추방을 간편하게 할 수 있습니다. 

즉, 이민판사에의 회부 없이 지역사무소(district office)의 결정으로 무비자 방문자를 추방할 수 있습니다. 

지역사무소는 해당 무비자 방문자가 발견된 지역을 관할하는 지역사무소를 말합니다. 

지역사무소장의 의한 추방의 경우, 이민판사에 이의를 제기하지 못합니다. 

단, 이 경우에도 무미자 방문자가 난민신청을 하는 경우, I-863이 발부됩니다. 

즉, 이민판사에 회부됩니다. 

지역사무소장에 의한 추방은 모든 면에서 이민판사에 의한 추방과 같은 효력을 가집니다.

추방은 범죄 등 모든 추방 사유에 대하여 가능합니다.

도덕률 위반범죄(crime of moral turpitude)는 모두 추방사유가 되며, 강력범(aggravated felony)도 모두 추방사유가 됩니다.

<그늘집>
www.shadedcommunity.com
gunulzip@gmail.com
미국 (213) 387-4800
한국 (050) 4510-1004
카카오톡 iminUSA
Comments

자동입력방지

Name Password

Comment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수
Notice 이경아 부동산 OPEN HOUSE kcradmin 2018-10-04 879
Notice 대림성모병원 고국방문과 함께하는 특별종합건강검진의 기회 (1박 2일) Attachment kcradmin 2018-08-13 1491
Notice **자유게시판 운영방침** kcradmin 2018-03-15 1361
5149 불법 주차하는 차량 신고방법이 있을까요? 제이 2018-10-19 22
5148 미국내 체류신분 변경과 합법신분 유지 그늘집 2018-10-19 25
5147 백악관 앞 트럼프 내정간섭 규탄 시위 푸른하늘 2018-10-19 50
5146 도쿄여행왔어요 둥이 2018-10-19 53
5144 온라인 쇼핑 할떄요 텍스에 대해서 문의 드려요!! [2] 핑크빛인생 2018-10-18 59
5143 미국입국거부에 대한 면제 그늘집 2018-10-18 90
5142 이명박 징역 15년형에 대한 외신들의 반응 푸른하늘 2018-10-17 131
5140 미국 입국 거부 대상 그늘집 2018-10-17 169
5139 미국 방문비자 인터뷰 그늘집 2018-10-16 224
5138 Merchant Service 수수료 절약하세요!! LOGAN KIM 2018-10-15 260
5137 항공권 특가 한우리여행사(213-388-4141) 고현정 2018-10-15 281
5136 약혼자비자(K-1) 그늘집 2018-10-15 252
5135 오랜만에 가본 올림픽공원 둥이 2018-10-15 321
5134 적폐중의 적폐 평통의 해체를 청원합니다 [1] 푸른하늘 2018-10-14 781
5133 아사히 신문 조선학교 무상화 교육 실시 요구 푸른하늘 2018-10-13 439
5132 AZ Trucking Express 이삿집 센터(아리조나 이사문의)타주. aztruckingexpres 2018-10-12 430
5131 2018년 11월중 영주권문호 그늘집 2018-10-12 493
 
1 2 3 4 5 6 7 8 9 10